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home >건강정보> 칼럼

칼럼

제목

가습기 안에 ‘정수기 물’ 넣으면 안 되는 이유는?

건조한 공기를 촉촉하게 가꿔주어 겨울철이 되면 직장이나 가정에서 자주 사용하는 가습기. 가습기 안에 물을 채울 때 수돗물보다 깨끗할 것이라는 생각에 정수기 물을 넣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런데, 오히려 정수기 물을 넣으면 건강에 위험하다고 하는데 이유가 무엇일까?

가습기에 물을 붓고 있는 모습



가습기에 정수기 물을 넣으면 독?

수돗물과 정수기 물의 가장 큰 차이는 염소의 함유 여부이다. 정수기는 물과 세균을 죽이는 염소 성분도 함께 여과되는데, 이 염소의 가장 큰 역할은 세균을 잡는 것이다. 따라서 정수기 물을 사용하면 세균이 번식하기 더 쉽기 때문에 건강에 위험할 수 있다. 정수기 물 이외에도 알칼리 이온수나 미네랄이 풍부한 물도 곰팡이와 세균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가습기에는 수돗물을 사용하도록 하고, 가열식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이 세균 번식을 최대한 막을 수 있다.

매일 사용하는 가습기, 어떻게 관리할까

가습기를 틀어놓고 있는 사람



수돗물을 사용하더라도 고인 물에는 세균이 생기기 쉽기 때문에 매일 깨끗한 물로 갈아주는 것은 필수이며, 가습기를 사용할 때는 피부와 호흡기에 자극이 되지 않도록 사람으로부터 약 2m 떨어진 곳, 높이는 0.5~1m 이상에서 두는 것이 좋다.

차 안이나 좁은 방 등 밀폐된 공간에서는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넓은 공간에 두고 사용할 경우에도 한 번에 세 시간 이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하루에 두 세 번 환기를 시켜주는 것도 잊지 말자.

가습기를 청소할 때는 세제를 사용하는 것보다는 물로만 솔을 사용하여 물때를 깨끗하게 닦아내고 햇볕이나 바람에 자연 건조한 뒤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때가 잘 닦이지 않는다면 가습기 부품들을 분해한 뒤 뜨거운 물을 담은 대야에 담근 다음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뿌려 살균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곰팡이 번식이 염려된다면 물통에 물을 담을 때 살균 효과가 있는 식초나 굵은 소금을 조금 물에 타면 곰팡이의 번식을 막을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