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home >건강정보> 칼럼

칼럼

제목

집먼지 진드기 알레르기, 경구용 약으로 없앨 수 있을

집먼지 진드기는 우리 주변에 보이지 않는 곳에 살고 있기 때문에 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 이는 물거나 발진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콧물, 눈 가려움, 재채기 등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집먼지 진드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집먼지 진드기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어도 코가 계속 간지러울 수 있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소아청소년과 상담의사 오상민 원장은 "집먼지 진드기는 침구류, 소파, 털 인형, 커튼 등에 살면서 사람의 각질을 먹고 살고 있다"라며 “이를 회피하도록 실내 환경을 가꿀 것”을 권했다. 먼지가 날 수 있는 환경은 되도록 피하며, 침구류도 집먼지 진드기가 투과할 수 없는 특수 침대커버를 사용하고 천 소파는 피하는 것이 좋다.

알레르기가 있는 남성

하지만 주변 환경을 관리해도 알레르기 증상이 계속될 수 있다. 따라서 지난 수십 년 동안 피하주사면역치료(subcuateneous immunotherapy, scit)로 집먼지 진드기 알레르기를 치료해왔다. 이는 알레르기 주사를 통한 면역치료 방법으로, 효과적이지만 투여 기간이 길어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약 6~8개월 동안 주간으로 투여한 후 약 3~5년 동안 월별로 투여한다. 또한, 알레르기 반응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의사가 있는 진료실에서 투여해야 한다.

최근 한 연구는 집먼지 진드기 알레르기를 치료하는 새로운 방법이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harvard health publishing은 이 새로운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집먼지 진드기 알레르기의 치료 방법

설하면역치료(sublingual immunotherapy, slit)는 2017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경구용 약을 통한 면역치료 방법이다. 피하주사면역치료와 같이 집먼지 진드기가 알레르겐으로 인식하지 않도록 면역체계를 훈련시킨다. 하지만 피하주사면역치료와 다르게 집에서 쉽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학술지에 발표된 최근 연구에 따르면 설하면역치료는 위약에 비해 뛰어난 안전성과 효능을 보여줬다. 약 1,60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설하면역치료를 받은 환자가 코와 눈에 나타나는 알레르기 증상이 적었고, 알레르기 증상을 조절하는 약물을 적게 사용했다. 이 연구를 통해 안전성 또한 입증했다. 설하면역치료를 받은 환자 모두 아나필락시스가 나타나지 않았고, 에피네프린은 4번만 사용되었다.

설하면역치료는 경구용 약을 혀 밑에 놓고 녹이는 방법으로 매일 복용해야 한다. 입안이 약간 얼얼하거나 맛이 이상하다고 느낄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알레르기 반응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필요할 경우 응급주사제 에피펜을 지니고 다니는 것이 좋다. 알레르기 쇼크인 아나필락시스가 나타날 경우 꼭 치료해야 하는데, 심한 심장 질환이 있는 등의 이유로 인해 아나필락시스 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 설하면역치료를 처방 받지 못할 수 있다.

돼지풀과 같은 풀 알레르기를 위한 설하면역치료도 fda 승인을 받았지만, 치료를 병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알레르기가 많은 사람은 한 번에 여러 알레르기를 치료할 수 있는 피하주사면역치료가 더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오상민 원장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