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home >건강정보> 칼럼

칼럼

제목

자꾸 머리카락이 빠질 때 ‘꼭’ 먹어야 하는 영양제 3





머리를 감고 난 뒤 바닥에 까맣게 떨어져 있는 머리카락을 보면서 깜짝 놀란 적이 있다면? 머리카락이 하루에 약 50~70개 정도 빠지는 것은 정상적인 현상이지만, 100개가 넘으면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부족해지는 탈모가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탈모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크게 유전적 원인과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젠이 관련된 탈모, 휴지기 탈모증으로 나눌 수 있다. 이 중에서 휴지기 탈모증은 모발 일부가 정해진 기간을 다 채우지 못하고 빠지는 경우인데 영양결핍, 출산, 스트레스, 발열 등으로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탈모이다. 남성형 탈모는 호르몬제를 사용한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지만, 휴지기 탈모의 경우 어느 정도 영양소를 보충함으로써 예방하거나 진행을 늦출 수 있다. 김지영 약사는 갑작스럽게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는 느낌이 들 때 보충하면 좋은 영양제 3가지를 추천했다. 1. 시스틴이 풍부한 맥주 효모가장 먼저, 모발의 공급원이 되는 영양소를 채워주는 것이 중요하다. 머리카락을 태우면 고약한 냄새가 나는데, 이는 ‘케라틴’ 때문이다. 모발의 80~90%는 케라틴으로 이루어져 있고, 황을 포함하는 섬유성 단백질이 주된 구성성분이다. 이중 시스틴이라는 단백질의 함유량이 가장 높은데, 시스틴이 풍부한 맥주 효모를 먹으면 탈모에 도움이 된다. 맥주 효모는 과거 독일의 맥주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머리숱이 많다는 것에서 착안해 연구를 시작했는데, 모발과 유사한 단백질과 비타민 b군이 풍부하다. 특히 비오틴이라 알려진 b7은 케라틴의 구조를 개선하여 모발을 건강하게 해준다. b9은 세포분열에 도움을 주고, b12는 적혈구 생성을 도와 모낭 건강을 증진시켜준다. 2. 식이유황모발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필수 결합을 형성하는 식이유황(msm)을 섭취하면 영양분이 공급되어 탈모의 진행을 막고 예방해준다. 김지영 약사는 “식이유황은 두피 분열을 촉진해 콜라겐 단백질을 만드는데도 도움을 주고, 인체가 스스로 만들어내는 단백질인 글루타치온을 만들어 항산화 작용을 도와준다”라고 설명했다.



맥주 효모와 식이유황, 아연은 탈모 예방에 도움을 준다3. 아연필수 미량원소인 아연은 특히 5알파-환원효소(5α-reductase)를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남성형 탈모의 경우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5알파-환원효소와 결합하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으로 전환되는데, 이 dht가 모근 쪽으로 가면 모근 세포 파괴 물질이 분비되어 모발이 정상적으로 성장하지 못하고 빨리 탈락한다. 김지영 약사는 “물론 아연의 5알파-환원효소 억제 효과가 병원에서 처방해서 먹는 약만큼 강하지는 않기 때문에 전문약을 대체할 수는 없지만, 영양소로써 충분히 공급해주면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한다. 또한 아연은 단백질을 합성하는 필수 미네랄이라서 부족할 경우 세포분열이 둔화되어 머리카락 성장도 둔화할 수 있으며, 이 밖에도 몸의 효소계와 호르몬 안정화에도 전반적으로 작용하여 스트레스 관리나 면역력 관리와도 연관이 있다.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2020 한국인 영양섭취 기준에 따르면, 남성 성인의 아연 하루 권장량은 10mg, 여성 성인 8mg 정도이다. 추가로 아연이 풍부한 식품으로는 생굴, 구운 소고기, 키조개, 달걀노른자, 다시마 등이 있으니 음식을 통해서도 충분히 보충해주면 좋다.도움말= 김지영 약사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